메뉴 건너뛰기

Kim Young Bin's Works Page

Free Board

넘치면 흘러야지

하양이24 2017.12.04 19:13 조회 수 : 3

담겨진 자들의 향연으로

서울 밤은 취했고

잠만 자는 방, 월세 광고지를 외투처럼 껴입고

tgPrMiD.jpg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