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Kim Young Bin's Works Page

Free Board

자유 게시판

Free Board

자유게시판

그동안 안녕 하신지요...

잘 지내고 계신지 궁금하군요...

 

요사이 살랑바람이 불어서 인지 잎새속에 푸른 풀들이 기지개를 펴는군요.

 

세월 흘러가는 것도 모른체 시간시간

수 많은 생각에 마음이 뿌듯한 사랑 입니다.

 

그 많은 생각중에 어느날 자연히 보게되는 책상앞의

그림(저 번에 구입한 )을 보고 있노라면 ...예술가의 손 흘림에  나로 하여금

 무엇을  생각 하게 해 주는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이 그림은 가을에 느낌... 겨울에 다르고 ...우수가 지난 다음에...

봄 꽃이 만개 할때.. 또다른 느낌이겠죠...

 

사색을 즐겨하는 이 맘때 내가 간직한   그림이 나의 마음 입니다...

연노랑색위에 연한 파스텔의 붉은색 덧칠한 흘림은 저로 하여금 심장의 동요를 느끼게 해요

 

바탕의 아이보리 덧칠은 고동치는 심장의 울림을 아름다운 세상에

펼쳐 놓으란 듯이 먼 대지를 가득 담을 수있게 해주고요.  

 

살짝 비껴있는 점점히 찍인 점은  무엇을 원하는지 나에게 물어보는것 같아요.

눈물  기억   흐린 하늘날 내리는 비  

아님... 내린비가 땅을 살포시 밀고  튀어오른 땅비 일까요...

 

그림속엔 항상 세월의 흐름에 내맡겨진 내가 들어가 있는것 .

내가 생각한 그것이 화가들이 원하는 그림의 사생이 아닐지라도

난 언제나 그림속에 들어간 것 처럼 꿈꾸고 싶어요...

 

나에겐 언제나 시간의 흐름에   가냘픈 손짓만으로도 새로운 삶을

만들수 있는 그림. 세상을 그림안에 밀어보고 싶어요...

 

슬픔마음은  위로 받고 싶어 하지만 ...

잔잔히 떨려오며 온뭄을 사로잡는 느낌 또한  오랬동안 간직하고도 싶어요..

나 아닌 누군가가  만들 수는  없듯이...

온 몸을 베이지 수채화에 담그고 파동치는 미소처럼 ...

 

그림속에 내가 생각한것이  있으닌 까요....  

 

                                                                                                     수동에서 ... 문일하  보냄

 

 

  • 반가운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글에서 새 봄의 향취가 물씬 풍기는군요~  식구분들과 잘 지내고 계시죠? 저희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얼굴 본 지도 꽤 오래되는군요.

     

    생활에 쫓기지만, 마음속의 감성을 잠시나마 표현하고 사색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지요.

    고맙습니다.

     

    모든 만물이 소생하는 3월이 시작되었습니다. 2010년 아름다운 봄의 시작을 맞이하여, 모든 일 소망하는데로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소서~~~ 언제 만나서 길고 깊은 이야기해요~~~~~

제목 날짜
회원 가입 오픈 2013.01.23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리실 때... 2010.07.08
말만 많은 줄 알았더니 2018.08.13
조깅하다 내 물건 날치기 당함.jpg 2018.07.20
첫사랑의 향기 2018.07.18
홈페이지 서버가 3일동안 다운 2017.12.19
회원 가입 잠정 폐쇄 2012.12.09
오랜만에 시 한번 올림니다... 1 2011.11.16
제3회 대한민국 누-드 미술대전 2010.04.30
영욱이가 찾는다 1 2010.04.24
짝퉁1004다녀갑니다. 3 2010.04.07
따스한 봄 햇살이 비추는 계절...바람이 옷깃을 스치네요... 1 2010.03.03
슈퍼맨 날아왔다 갑니다 1 2009.11.06
장대비 1 2009.07.27
소중한 만남 5 2009.07.08
주련이에여.. 2009.05.19
안녕하세요. 저 현진이에요.^^ 1 file 2009.04.28
2009 제 2회 대한민국 누-드 미술대전 2009.03.14
제7회 겸재진경미술대전 공모요강 file 2008.12.16
그림 문의드려요 1 2008.10.02
태그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