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Kim Young Bin's Works Page

Article

피카소의 어록~

김영빈 2008.06.28 21:14 조회 수 : 53448

 -Pablo Picasso-

 La peinture, ce n'est pas copier la nature mais c'est apprendre à travailler comme elle.
그림이란 자연을 단지 모방하는 것이 아니다. 자연과 같이 작업하기 위한 방법을 배우는 것이다.

 

Rien ne peut être fait sans la solitude.
고독 없이는, 그 무엇도 탄생할 수 없다.

 

Faut-il peindre ce qu'il y a sur un visage?
Ce qu'il y a dans un visage?
Ou ce qui se cache derriére un visage?
얼굴에 나타나는 것들을 그려야 할 의무가 있을까?
얼굴 안에는 무엇이 있을까?
아니면 그 얼굴 뒤에는 무엇이 숨어 있을까?

 

Il n'y a en art, ni passé, ni futur.
L'art qui n'est pas dans le présent ne sera jamais.

과거나 미래는 예술에 존재하지 않는다. 현재에 존재하지 않는 예술은 영원히 존재할 수 없다.

 

Les autres parlent, moi je travaille.
다른 사람들은 말한다, 그동안 나는 일한다.

 

J'ai mis toute ma vie à savoir dessiner comme un enfant.
나는 내 일생을 아이처럼 그릴 수 있는 법을 배우기 위하여 바쳤다.

 

Pour apprendre quelque chose aux gens, il faut mélanger ce qu'ils connaissent avec ce qu'ils ignorent.
사람들에게 무엇을 가르치려면, 그들이 무시하는 것들과 그들이 알고 있는 것들을 잘 조합해야한다.

 

Qui voit la figure humaine correctement? Le photographe, le miroir ou le peintre?
누가 인간을 있는 그대로 볼까? 사진가, 거울 아니면 화가일까?

 

Le goût est l'ennemi de la créativité.
취향은 창작의 적이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캔버스 매는 방법 2010.06.27 67598
공지 캔버스 크기 2008.02.08 106400
42 2017년 제54차 한국미술협회 임원. 전국지회(부)장 회의 및 세미나 file 2017.06.11 54
41 작품과 지문 2012.03.19 20127
40 2011년 김영빈 개인전 - Emotion 展 - 서문 2011.12.08 26529
39 철학과 도시건축 - 데카르트와 비트겐슈타인 / 포스트모던 건축의 초(超)문화성 2009.12.09 41032
38 모던의 종언? / 모던에서 포스트모던으로 - 그로이스 / 벨쉬 / 젠크스 / 리요타르 / 푸코 / 자연의 복귀 2009.12.09 37445
37 모던에 대한 보수적 옹호와 비판 - 호세 오르테가 이 가세트 / 한스 제들마이어 / 아놀드 겔렌 2009.12.09 31358
36 프란츠 코페 / Arthuv Danto 2009.12.08 32030
35 아도르노와 귄터 안더스 2009.12.07 33461
34 발터 벤야민: 기술복제 시대의 예술작품 2009.12.07 45487
33 콘라드 피들러 : 직관으로서의 예술 2009.12.02 33306
32 쇼펜하우어에서 니체로 Ⅱ - 니체―‘도취’로서의 예술 2009.12.01 32949
31 쇼펜하우어에서 니체로Ⅰ - 쇼펜하우어―‘마취’로서의 예술 2009.12.01 32998
30 모던의 선취로서 낭만주의 - 헤겔, 슐레겔, 마르쿠바르트, 졸거, 키에르케고르 2009.11.30 34123
29 모더니즘의 미학 (2) 2009.11.26 32430
28 모더니즘의 미학 (1) 2009.11.26 34020
27 재미있는 그림 읽기 2009.05.21 55979
26 창조적 인간과 기능적 인간 2009.03.12 38391
25 '앎'에 대하여... 2009.03.05 33414
» 피카소의 어록~ 2008.06.28 53448
23 보들레르 미술비평과 시 2008.05.19 48193
22 국립현대미술관 제4전시실 '한국현대미술' (2008년 4월) 2008.04.21 43684
21 국립현대미술관 제3전시실 '인간·존재','자연·원형' (2008년 4월) 2008.04.21 40867
20 현대미술비평과 포스트모더니즘 ; 다원주의(Pluralism) 미술론 2008.04.04 103041
19 케테 콜비츠 (K the Kollwitz) 의 논문 2008.03.05 42533
18 피에트 몬드리안 (Piet Mondrian) 의 조형이념 2008.03.05 50655
17 칸딘스키 (Wassily Kandinsky)의 예술세계 2008.03.03 47665
16 "기호학"에 대한 석사논문 2008.03.03 48051
15 데 스틸 (De Stijl) 2008.03.03 56098
14 개념미술 (Conceptual Art) 2008.03.01 4550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