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Kim Young Bin's Works Page

Article

캔버스 크기

김영빈 2008.02.08 08:16 조회 수 : 105440

보통 그림의 크기를 나타낼 때에, `호' 수를 많이 씁니다. 사각형의 가장 아름다운 비례로 만들어진 호수는, 1호가 그림엽서 2장 정도의 크기입니다. 그러나 4호라고 해서 1호의 4배가 아니며, 10호라고 해서 1호의 10배가 아닙니다. 이 치수의 설정은 대단히 복잡하며, 용도에 따라 F, P, M 사이즈를 사용하는데, 우리가 보통 화방에서 캔버스 몇호짜리를 달라고 하면, F 사이즈를 판매합니다. P나 M사이즈는 특별주문을 해야 구할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F (Figure : 인물을 그릴때 사용하는 치수인데, 반드시 인물만 그릴때 사용하지 않는다는것은 다 아실것입니다.)
P (Paysage : 풍경에 적합한 사이즈인데, 이것두 마찬가지로 작가에 의해, 다른 용도로 쓰일수가 있습니다.)
M (Marine : 해경-바다풍경-을 그릴때 사용하는 의미로 붙인 이름인데  이 사이즈로 정물을 그리는 작가도 있듯이 꼭 정해진것은 아닙니다.)

아래의 도표에서 보듯이 M보다는 P, P보다는 F가 정사각형에 가까워짐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긴쪽의 길이는 F,P,M 전부 같으나 짧은쪽의 길이는 F->P->M으로 갈수록 짧아져서, 길쭉한 형태의 화면이 되어지고 있습니다. 아래의 도표외의 사이즈는 변형사이즈라하여, 개별적으로 주문을 해야 화방에서 구할 수있습니다.

또, 0호와 S.M(무슨약자인지 모르겠습니다. ^^;; 아시는분 설명을 올려주세요.)사이즈는 잘 사용되지 않는 사이즈입니다.

 

(단위cm)     F(Figure)            P(Paysage)         M(Marine)
0호            18.0 x 14.0         18.0 x 12.0          18.0 x 10.0
1호            22.1 x 15.8         22.1 x 14.0          22.1 x 12.0
S.M(1호)    22.7 x 15.8                  -                          -
2호            25.8 x 17.9         25.8 x 16.0          25.8 x 14.0
3호            27.3 x 22.0         27.3 x 19.0          27.3 x 16.0
4호            33.4 x 24.2         33.4 x 21.2          33.4 x 19.0
5호            34.8 x 27.3         34.8 x 24.2          34.8 x 21.2
6호            40.9 x 31.8         40.9 x 27.3          40.9 x 24.2
8호            45.5 x 37.9         45.5 x 33.4          45.5 x 27.3
10호          53.0 x 45.5         53.0 x 40.9          53.0 x 33.4
12호          60.6 x 50.0         60.6 x 45.5          60.6 x 40.9
15호          65.1 x 53.0         65.1 x 50.0          65.1 x 45.5
20호          72.7 x 60.6         72.7 x 53.0          72.7 x 50.0
25호          80.3 x 65.1         80.3 x 60.6          80.3 x 53.0
30호          90.9 x 72.7         90.9 x 65.1          90.9 x 60.6
40호          100.0 x 80.3       100.0 x 72.7        100.0 x 65.1
50호          116.8 x 91.0       116.8 x 80.3        116.8 x 72.7
60호          130.3 x 97.0       130.3 x 89.4        130.3 x 80.3
80호          145.5 x 112.1     145.5 x 97.0        145.5 x 89.4
100호        162.2 x 130.3     162.2 x 112.1      162.2 x 97.0
120호        193.9 x 130.3     193.9 x 112.1      193.9 x 97.0
150호        227.3 x 181.8     227.3 x 162.1      227.3 x 145.5
200호        259.1 x 193.9     259.1 x 181.8      259.1 x 162.1
300호        290.9 x 218.2     290.0 x 197.0      290.9 x 181.8
500호        333.3 x 248.5     333.3 x 218.2      333.3 x 197.0

1000호 이상 사이즈의 캔버스도 있지만 보통 특수제작을 해야하며, 위 도표에서 주시할 점은 100호와 120호의 짧은쪽 길이가 같다는 점입니다. 따라서 100호에 비해서 120호는 길이가 길어지는 느낌일 것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캔버스 매는 방법 2010.06.27 67525
» 캔버스 크기 2008.02.08 105440
42 2017년 제54차 한국미술협회 임원. 전국지회(부)장 회의 및 세미나 file 2017.06.11 48
41 작품과 지문 2012.03.19 20120
40 2011년 김영빈 개인전 - Emotion 展 - 서문 2011.12.08 26510
39 철학과 도시건축 - 데카르트와 비트겐슈타인 / 포스트모던 건축의 초(超)문화성 2009.12.09 41021
38 모던의 종언? / 모던에서 포스트모던으로 - 그로이스 / 벨쉬 / 젠크스 / 리요타르 / 푸코 / 자연의 복귀 2009.12.09 37423
37 모던에 대한 보수적 옹호와 비판 - 호세 오르테가 이 가세트 / 한스 제들마이어 / 아놀드 겔렌 2009.12.09 31350
36 프란츠 코페 / Arthuv Danto 2009.12.08 32028
35 아도르노와 귄터 안더스 2009.12.07 33454
34 발터 벤야민: 기술복제 시대의 예술작품 2009.12.07 45210
33 콘라드 피들러 : 직관으로서의 예술 2009.12.02 33289
32 쇼펜하우어에서 니체로 Ⅱ - 니체―‘도취’로서의 예술 2009.12.01 32936
31 쇼펜하우어에서 니체로Ⅰ - 쇼펜하우어―‘마취’로서의 예술 2009.12.01 32968
30 모던의 선취로서 낭만주의 - 헤겔, 슐레겔, 마르쿠바르트, 졸거, 키에르케고르 2009.11.30 34114
29 모더니즘의 미학 (2) 2009.11.26 32422
28 모더니즘의 미학 (1) 2009.11.26 34003
27 재미있는 그림 읽기 2009.05.21 55941
26 창조적 인간과 기능적 인간 2009.03.12 38376
25 '앎'에 대하여... 2009.03.05 33390
24 피카소의 어록~ 2008.06.28 53425
23 보들레르 미술비평과 시 2008.05.19 48157
22 국립현대미술관 제4전시실 '한국현대미술' (2008년 4월) 2008.04.21 43676
21 국립현대미술관 제3전시실 '인간·존재','자연·원형' (2008년 4월) 2008.04.21 40864
20 현대미술비평과 포스트모더니즘 ; 다원주의(Pluralism) 미술론 2008.04.04 102750
19 케테 콜비츠 (K the Kollwitz) 의 논문 2008.03.05 42525
18 피에트 몬드리안 (Piet Mondrian) 의 조형이념 2008.03.05 50448
17 칸딘스키 (Wassily Kandinsky)의 예술세계 2008.03.03 47541
16 "기호학"에 대한 석사논문 2008.03.03 48019
15 데 스틸 (De Stijl) 2008.03.03 56014
14 개념미술 (Conceptual Art) 2008.03.01 4546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