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Kim Young Bin's Works Page

Article

도움이 되는 글

Article

미술관련 글
  • Feb 08, 2008
  • 108787

보통 그림의 크기를 나타낼 때에, `호' 수를 많이 씁니다. 사각형의 가장 아름다운 비례로 만들어진 호수는, 1호가 그림엽서 2장 정도의 크기입니다. 그러나 4호라고 해서 1호의 4배가 아니며, 10호라고 해서 1호의 10배가 아닙니다. 이 치수의 설정은 대단히 복잡하며, 용도에 따라 F, P, M 사이즈를 사용하는데, 우리가 보통 화방에서 캔버스 몇호짜리를 달라고 하면, F 사이즈를 판매합니다. P나 M사이즈는 특별주문을 해야 구할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F (Figure : 인물을 그릴때 사용하는 치수인데, 반드시 인물만 그릴때 사용하지 않는다는것은 다 아실것입니다.)
P (Paysage : 풍경에 적합한 사이즈인데, 이것두 마찬가지로 작가에 의해, 다른 용도로 쓰일수가 있습니다.)
M (Marine : 해경-바다풍경-을 그릴때 사용하는 의미로 붙인 이름인데  이 사이즈로 정물을 그리는 작가도 있듯이 꼭 정해진것은 아닙니다.)

아래의 도표에서 보듯이 M보다는 P, P보다는 F가 정사각형에 가까워짐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긴쪽의 길이는 F,P,M 전부 같으나 짧은쪽의 길이는 F->P->M으로 갈수록 짧아져서, 길쭉한 형태의 화면이 되어지고 있습니다. 아래의 도표외의 사이즈는 변형사이즈라하여, 개별적으로 주문을 해야 화방에서 구할 수있습니다.

또, 0호와 S.M(무슨약자인지 모르겠습니다. ^^;; 아시는분 설명을 올려주세요.)사이즈는 잘 사용되지 않는 사이즈입니다.

 

(단위cm)     F(Figure)            P(Paysage)         M(Marine)
0호            18.0 x 14.0         18.0 x 12.0          18.0 x 10.0
1호            22.1 x 15.8         22.1 x 14.0          22.1 x 12.0
S.M(1호)    22.7 x 15.8                  -                          -
2호            25.8 x 17.9         25.8 x 16.0          25.8 x 14.0
3호            27.3 x 22.0         27.3 x 19.0          27.3 x 16.0
4호            33.4 x 24.2         33.4 x 21.2          33.4 x 19.0
5호            34.8 x 27.3         34.8 x 24.2          34.8 x 21.2
6호            40.9 x 31.8         40.9 x 27.3          40.9 x 24.2
8호            45.5 x 37.9         45.5 x 33.4          45.5 x 27.3
10호          53.0 x 45.5         53.0 x 40.9          53.0 x 33.4
12호          60.6 x 50.0         60.6 x 45.5          60.6 x 40.9
15호          65.1 x 53.0         65.1 x 50.0          65.1 x 45.5
20호          72.7 x 60.6         72.7 x 53.0          72.7 x 50.0
25호          80.3 x 65.1         80.3 x 60.6          80.3 x 53.0
30호          90.9 x 72.7         90.9 x 65.1          90.9 x 60.6
40호          100.0 x 80.3       100.0 x 72.7        100.0 x 65.1
50호          116.8 x 91.0       116.8 x 80.3        116.8 x 72.7
60호          130.3 x 97.0       130.3 x 89.4        130.3 x 80.3
80호          145.5 x 112.1     145.5 x 97.0        145.5 x 89.4
100호        162.2 x 130.3     162.2 x 112.1      162.2 x 97.0
120호        193.9 x 130.3     193.9 x 112.1      193.9 x 97.0
150호        227.3 x 181.8     227.3 x 162.1      227.3 x 145.5
200호        259.1 x 193.9     259.1 x 181.8      259.1 x 162.1
300호        290.9 x 218.2     290.0 x 197.0      290.9 x 181.8
500호        333.3 x 248.5     333.3 x 218.2      333.3 x 197.0

1000호 이상 사이즈의 캔버스도 있지만 보통 특수제작을 해야하며, 위 도표에서 주시할 점은 100호와 120호의 짧은쪽 길이가 같다는 점입니다. 따라서 100호에 비해서 120호는 길이가 길어지는 느낌일 것입니다.

제목 날짜
캔버스 매는 방법 File 2010.06.27
캔버스 크기 2008.02.08
2011년 김영빈 개인전 - Emotion 展 - 서문 2011.12.08
철학과 도시건축 - 데카르트와 비트겐슈타인 / 포스트모던 건축의 초(超)문화성 2009.12.09
모던의 종언? / 모던에서 포스트모던으로 - 그로이스 / 벨쉬 / 젠크스 / 리요타르 / 푸코 / 자연의 복귀 2009.12.09
모던에 대한 보수적 옹호와 비판 - 호세 오르테가 이 가세트 / 한스 제들마이어 / 아놀드 겔렌 2009.12.09
프란츠 코페 / Arthuv Danto 2009.12.08
아도르노와 귄터 안더스 2009.12.07
발터 벤야민: 기술복제 시대의 예술작품 2009.12.07
콘라드 피들러 : 직관으로서의 예술 2009.12.02
쇼펜하우어에서 니체로 Ⅱ - 니체―‘도취’로서의 예술 2009.12.01
쇼펜하우어에서 니체로Ⅰ - 쇼펜하우어―‘마취’로서의 예술 2009.12.01
모던의 선취로서 낭만주의 - 헤겔, 슐레겔, 마르쿠바르트, 졸거, 키에르케고르 2009.11.30
모더니즘의 미학 (2) 2009.11.26
모더니즘의 미학 (1) 2009.11.26
재미있는 그림 읽기 2009.05.21
창조적 인간과 기능적 인간 2009.03.12
'앎'에 대하여... 2009.03.05
피카소의 어록~ 2008.06.28
보들레르 미술비평과 시 2008.05.19
국립현대미술관 제4전시실 '한국현대미술' (2008년 4월) 2008.04.21
국립현대미술관 제3전시실 '인간·존재','자연·원형' (2008년 4월) 2008.04.21
현대미술비평과 포스트모더니즘 ; 다원주의(Pluralism) 미술론 2008.04.04
케테 콜비츠 (K the Kollwitz) 의 논문 2008.03.05
피에트 몬드리안 (Piet Mondrian) 의 조형이념 2008.03.05
칸딘스키 (Wassily Kandinsky)의 예술세계 2008.03.03
"기호학"에 대한 석사논문 2008.03.03
데 스틸 (De Stijl) 2008.03.03
개념미술 (Conceptual Art) 2008.03.01
미래주의 2008.02.28
사실주의 2008.02.28
태그 목록
위로